2002



  철의 시대Iron Age





철의 상징성

  Material Paradise 물질의 천국

Two Eagles <2002-1>, 250x90x65cm, Figment on steel structure, 2002

1. 일반적으로 <>은 문명의 기초로서, 현대의 물질문명을 상징한다.

견고함의 상징이며, 여타의 문명의 이기를 만들어 내는데 기여했지만, 드물게 속박을 상징하기도 한다. 또한 성서 속의 이사야가 예언하고 있는 바와 같이 땅을 상징하기도 한다. 그래서 <>이 지니는 여타의 물질언어를 가늠해볼 수 있다. 그것은 기초금속이며, 다른 유용한 금속과 합쳐져서 새로운 합금의 토대가 되기도 한다. 그래서 현대문명이 이룩할 수 있는 여러 가지의 가능성을 탄생하게 하였다.

여기에서 철의 상징 언어라 함은 기실 현대사회를 지칭하는 것이다. 현대의 물질문명은 거시적 관점에서 <철의 시대>로서, 궁극적으로는 미디어나 첨단 과학을 받치고 있는 기본적인 물질이 바로 철이기 때문이다.

 material paradise 2002-2, 60x4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Korea) 


material paradise 2002-3, 40x4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Korea) 


material paradise 2002-4, 40x4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Korea) 


 material paradise2002-5, 40x4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Korea)  


2. 이면적 의미에서 현대의 물질문명의 허구성이 숨겨져 있다. 

철을 용해하거나 해체하여 특수한 장르를 개척하고 있는 프랭크 스텔라나, <철의 시대> 회화작품을 이끌어가고 있는 박기웅의 해체주의 작품에서처럼 철의 이면적 형상을 드러낼 경우, 이러한 긍정적인 측면에서의 현대물질문명과 함께 그것이 지향하는 허무한 가치관에 대하여 계몽하려는 취지를 지니고 있다. 김복영은 박기웅의 근작들에서 강조하고자 하는 것은 의 물질성을 인류가 현재 누리고 있는 물질문명의 표상으로 용인하고, 철을 해체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다양한 표정 내지는 이미지들에다 자신의 언어와 메시지를 각인하려는 데 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러한 메시지는 인류가 이룩한 문명이 이기적인 파괴적 의식과 만나게 되면, 기존에 이룩한 물질의 낙원(material paradise)이 순식간에 파괴되고 결국은 인류가 멸망될 수도 있다는 것을 함축하고 있다. 철을 이용해서 문명의 이기를 만드는 것은 유익하나, 그것을 문명을 파괴하고 인류를 살상하는 무기로 만들었을 때, 우리의 미래는 불투명하다. 그것이 세계 최후이고 최악의 시대를 가져올 것이기 때문이다.

로버타 스미스(Roberta Smith)는 스텔라의 3차원 site-specific 작품에 대하여 설명하기를 물질의 원래적 속성을 드러내기 위해서, 용해된 철을 모래침상과 같은 베드에 흩뿌린 뒤 그것을 다시 수집하여 재배치하는 형식을 취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철의 물성을 해체하여 이면적 실상을 드러내는 등, 형태의 구축에 있어서도 단순히 그리고 지우는 기존방식과는 다른 요건을 갖추게 되는데, 그것은 그을리고 녹이는 등의 특수한 기법이기도 하다. 그것은 철에 열을 가하여 용해시키고 적절한 행위의 흔적을 조형화 하는 것이다.

스텔라는 알루미늄과 찰 등의 금속이 같고 있는 액화성질과 다시 금속으로 복귀하는 환원성을 적극적으로 이용하여, 금속이 같고 있는 광택과 견고하고 가벼운 성질이 스텔라의 작품에 내구정과 표현성을 부여하는데 충분한 것으로 여겨진다. 기러한 금속의 물성을 통하여, 이른바 선의 파괴와 분절을 꾀하여, 공간 속에서 그려지는 무한한 자유곡선과 점들로 이루어진 카오스의 개념에 근접하게 되고, 그리하여 그의 작품은 니이체의 니힐리즘과도 연결되고, 전통적인 시각으로 짐작하기 어려운 여분의 예술의 영역과 결부되게 된다.

 material paradise 2002-6, 40x4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Korea) 


Iron Age material paradise 2002-7, 40x4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Korea) 


3. 결과적으로 인식론적 입장에서 철은 부정과 긍정의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내용을 종합해볼 때, 우리들의 인식에서의 철은 대단히 화려하고 번쩍이는 광택을 지니고 있으며, 모든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꿀 수 있을 것만 같은 현란함을 지니고 있다. 그것은 수십 번의 가공의 공정을 통해서 철의 모습이 항상 우리들의 눈에 인식되어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들은 철은 항상 깔끔하고 화려하며, 훌륭한 광택을 지닌 것처럼 인식될 수 있다.

그래서 그것은 고대의 인류의 교만을 상징했던 바벨탑과 같은 일면을 지니고 있는데, 하늘 높이 치솟아 있는 마천루와 같은 건축물이 그것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돈(물질)만 있으면 무엇이든지 가능하다는 생각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가공이전의 상태 즉, 실재로 처음 채취하였을 때의 철은 불규칙적이며, 뒤틀려있고 꾸불꾸불하며 전혀 화려하지 않다. 철의 이러한 이면적 형상을 드러내는 예술을 행할 경우, 그것은 한편으로는 철이 지니고 있는 기본적인 물질언어로서의 가치관을 바탕으로 하여 본래적 의미에서 자연스러운 상태 즉, 원래 흙에 묻혀 있을 때의 모습으로 되돌리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그것은 편리일변도 혹은 물질지향일변도에서 벗어나 인류의 문명이 올바른 가치관의 지배하에 있어야함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일반적인 철의 긍적적 의미

해체된 철의 부정적 의미

현대의 물질문명을 상징한다.

물질로 이룩된 낙원의 허구성을 노출한다.

견고하다.

그다지 견고하지 않다.

탄성이 있다.

탄성이 있으나, 쉽게 녹아내릴 수 있으며, 흐물흐물하게 보인다.

모든 연장과 도구 무기 등의 기본적인 소재이다.

인류문명을 발전시켜왔고, 스피드 시대를 재촉하였으며, 석기 시대보다 인간을 탐욕적으로 몰고 갔다.

부의 상징이기도 하고, 건설 혹은 축조의 의미를 지닌다.

부의 몰락을 상징하거나 인류의 몰락을 상징한다. 그리고 마지막 시대 즉, 영적인 죽음을 상징하기도 한다.

          


 material paradise 2002-8, 40x4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Korea)  


 material paradise 2002-9, 40x4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Korea)  


Material paradise 2002-10, 60x60x5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H O Park (Korea)


Material paradise 2002-11, 60x60x5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Korea)





Material paradise 2002-12, 60x40x5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개인소장 (Korea)


Material paradise 2002-13, 60x40x5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개인소장(Korea)


Material paradise 2002-14, 220x90x35cm, Steel, 2002
작가소장


Material paradise 2002-15, 220x150x35cm, Steel, 2002
작가소장

Material paradise 2002-16, 250x150x35cm, Steel, 2002
작가소장





 Marerial Paradise, 2002-17, 240x120x4cm, steel,2002

작가소장


 Marerial Paradise, 2002-18, 240x120x4cm, steel,2002

작가소장





Material Paradise 2002-19, 45 x 45 x 6 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개인소장(Korea)





Marerial Paradise, 2002-20 & 20-1

each 240x90x4cm, steel, 2002

작가소장




Material paradise 2002-21, 120x50x35cm, Steel, 2002
작가소장




Material paradise 2002-22, 220x90x35cm, Steel, 2002
작가소장


Material paradise 2002-22 (left view)




Material paradise 23, 130x50x5cm, Steel, 2002
개인소장 (Korea)



Metamorphosis (변이)

metamorphosis 2002-24, 63.8x63.5x4.5cm, Steel,2002
작가소장 



 metamorphosis, 2002-25, 64x63.7x4.5cm, Steel,2002
작가 소장

    

 metamorphosis, 2002-26, 60x60x5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개인소장 ( Korea)


Reverse Assemblage 역꼴라쥬


 Reverse Assemblage, 2002-27, 60x40x6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 Korea)


 

Reverse Assemblage, 2002-28, 60x40x6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개인소장 ( Korea)




 

Reverse Assemblage, 2002-29, 180x89x6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개인소장 ( Korea)

 


 Reverse Assemblage, 2002-30, 52x148x1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개인소장 ( Korea)

 

Reverse Assemblage, 2002-31, 43x145x1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개인소장 ( Korea)

 

Reverse Assemblage, 2002-32, 48x150x1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개인소장 ( Korea)



 Reverse Assemblage, 2002-33, 75x60x10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개인소장 ( Korea)

         








 Reverse Assemblage, 2002-34, 63x43x6cm, Steel, 2002

작가소장


Void Womb  텅빈 자궁
  


Void Womb, 2002-35, 60x40x9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 Korea)



 Void Womb, 2002-36, 105x72x9cm, Steel, 2002
작가소장

          


Void Womb, 2002-37, 60x40x9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 Korea)


Void Womb, 2002-38, 140x50x9cm, Stee, 2002l
Private Collection개인소장 ( Korea)
 


 Void Womb, 2002-39, 105x46x8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 Korea)


Void Womb, 2002-40, 60x110x8cm, Steel, 2002 

작가소장

 Void Womb, 2002-41, 183x92x6cm, Steel, 2002
작가소장 


 Void Womb, 2002-42, 60x60x6cm, Steel, 2002
Private collection  
개인소장 ( Korea)



metamorphosis<2002-43>, 131.3x62x5cm, steel, 2002

reverse assemblage <2002-44> 60x39x5.5cm, steel, 2002

reverse assemblage <2002-45>, 41.5x60.5x5cm, steel, 2002


Void womb <2002-46>, 84.5x76x10cm, steel, 2002



No comments:

Post a Comment